"韓 기업, 베트남 소매 시장 적극 진출해야" > 베트남동정

본문 바로가기
+ 고객센터

 

 

    고객센터    베트남동정

 

베트남동정

"韓 기업, 베트남 소매 시장 적극 진출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4-28 18:29 조회44회 댓글0건

본문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전성기를 맞이한 베트남 소매시장에 우리 기업들이 적극 진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6일 발표한 '아세안 소매유통시장 진출, 왜 베트남인가'에 따르면 2019년 베트남의 소매시장 상품 판매액은 1201억 달러로 2009년 대비 2.5배 이상 성장했다. 유통 채널별로는 점포 기반 소매판매액이 1169억 달러로 97.3%를 차지했고 무점포는 2.7%(32억 달러)에 그쳤다.

2019년 기준 점포 기반 소매시장은 전문점(54.5%)과 식음료·잡화점(45.1%)이 시장을 양분했다. 2015년까지 잡화점보다 시장규모가 작았던 전문점은 소비자의 구매 수요가 다양해지면서 2016년 잡화점을 앞지른 뒤 격차를 꾸준히 벌렸다. 전문점 분야별 2009~2019년간 연평균성장률은 레져·개인용품(17.6%), 전자제품(13.4%), 건강·미용(12.7%) 순이었다.

잡화점은 2019년까지도 전통시장 등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91.9%로 압도적이다. 그러나 최근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현대적인 하이퍼마켓, 편의점 등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2009~2019년 동안 하이퍼마켓의 연평균성장률은 15.9%에 달했고 2016년 이후 최근 3년간은 편의점이 매년 18%씩 성장했다.

무점포 기반 소매시장은 2010년 직접판매 비중이 78.8%로 20.2%의 전자상거래를 크게 앞섰으나 2019년에는 전자상거래 83.6%, 직접판매 14.9%로 전세가 역전됐다. 2010~2019년간 전자상거래 소매 시장의 연평균성장률은 49.7%에 달했다.

보고서는 "베트남 정부도 2015년 100% 외상독자법인 설립 허가, 2018년 소매업 법인 수출입 자유화 등 소매업 시장 개방과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면서도 "그만큼 소매업 내 경쟁이 매우 치열해지고 기업 간 인수합병(M&A)도 활발히 이루어지면서 산업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어 진출 전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정귀일 연구위원은 "떠오르는 베트남 소매시장 진출에 성공하려면 과감한 의사결정, 제품과 서비스 혁신, 틈새시장 발굴, 현지화된 마케팅 전략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우리 기업들도 아세안의 핵심인 베트남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상호 : 주식회사 페르더마 Ferderma co.,ltd.    대표 : 이재현    사업자등록번호 : 140-81-63146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2-경기시흥 206호
전화 : 070-7120-7953    이메일 : ferderma@nate.com    upper9@ferderma.co.kr
Website : www.facebook.com/koviepartners    www.facebook.com/ferdermavn   
인천사무실 : 인천 남구석정로229 제물포스마트타운 509호    사업장 : 경기도 시흥시 산기대학로237 시흥비즈니스센타 12층
베트남 : R.709, FI.7, Diamond Plaza, 34 Le DuanAve, District1, Ho Chi Minh City, Vietnam
COPYRICHT (C) 2019.(주)Ferderma . ALL RIGHTS RESERVED